찬양 신청하기


박윤경의

참 아름다워라

선한능력으로


 빛은 스스로가 선택적으로 비추지 않는다. 

 스스로 가리우지 않는다면 빛은 언제나 있다.

 아무리 깊은 어둠도 옅은 빛에 조차  물러가는 법이다. 


주님 ! 아무리 어려운 순간이라도 마음속에 한줄기 빛이 비추기를 갈망합니다. 

주께서 밝히신 작은 촛불이 

어둠을  헤치고 타오릅니다. 

그 선한 힘이 우릴 감싸고  믿음으로 일어날 일  기대합니다.


신청곡 :  welove 선한능력으로 <feat 김훈희>

(반드시 이버전으로  해주세요^^~)


* 참고 : 이찬양은  디트리히 본회퍼 목사님의 시로 지어진 찬양 입니다. 

이 시를 소개할께요 

본회퍼 목사님은 히틀러 나치 정권에 저항하여 투옥 중 1944년 겨울 어느날 그의 약혼자에게 편지를 썼습니다. 편지 안에 담긴 한 편의 시에서는 약혼자와 부모님, 친구들에게 보내는 성탄의 인사가 담겨 있었습니다.


✉️ 주님의 선하신 권능에 싸여(Von guten Mächten) 

신실하신 주님의 팔에 고요히 둘러싸인 

보호와 위로 놀라워라 

오늘도 나는 억새처럼 함께 살며

활짝 열린 가슴으로 새로운 해 맞으렵니다. 


지나간 날들 우리 마음 괴롭히며 

악한 날들 무거운 짐 되어 누를지라도 

주여, 간절하게 구하는 영혼에

이미 예비하신 구원을 주소서 


쓰디쓴 무거운 고난의 잔

넘치도록 채워서 주실지라도 

당신의 선하신 사랑의 손에서 

두려움 없이 감사하며  그 잔 받으렵니다. 


그러나 이 세상의 기쁨, 눈부신 햇살 바라보는 기쁨 

다시 한 번 주어진다면 

지나간 날들 기억하며 

나의 삶 당신께 온전히 드리렵니다. 


어둠 속에서 가져오신 당신의 촛불 

밝고 따뜻하게 타오르게 하시며

생명의 빛 칠흑 같은 밤에도 빛을 발하니

우리로 다시 하나 되게 하소서! 


우리 가운데 깊은 고요가 임하며 

보이지 않는 주님 나라 확장되어 갈 때

모든 주님의 자녀들 목소리 높여 찬양하는 

그 우렁찬 소리 듣게 하소서


주님의 강한 팔에 안겨 있는 놀라운 평화여!

낮이나 밤이나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은 

다가올 모든 날에도 변함없으시니

무슨 일 닥쳐올지라도 확신 있게 맞으렵니다.


 - “디트리히 본회퍼와 약혼녀 마리아의 편지” 『옥중연서』, 정현숙 옮김, pp. 344-347  

본회퍼 목사님은 이 편지를 마지막으로 2차 대전이 종식되기 한달을 앞둔 4월 9일, 39세에 교수형으로 순교하게 됩니다. 그의 신앙과 믿음을 기려 독일의 교회음악가 Siegfried Fietz가 음을 붙여 만든 곡이 바로 오늘 부르는 곡 "Von guten Mächten wunderbar geborgen(선한능력으로)” 입니다.

0

대표자 : 정예현  회사명 : 강원CBS  주소 : 우 24461 춘천시 서면 박사로 892(서면 금산리 1019)  대표전화 : (033)255-2002

Copyright 2020 © gwcbs. All rights reserved. 

시청자 불만처리 : chcbs@cbs.co.kr
강원CBS광고문의: 총무국(033)255-2001~2